Celebrities Respond To SHINee’s Jonghyun’s Tragic Death On Social Media

From 2PM members to Steve Aoki, celebrities took to Twitter and Instagram to respond the shocking news and leave their heartfelt messages

Kim Jonghyun

Photo: Getty

After the devastating news had spread, celebrities and fans came out in waves in response to SHINee’s Kim Jonghyun‘s sudden passing. Many took to Twitter and social media to give their condolences and share their disbelief of the situation. Here are some of their initial responses:

2PM’s Jun.K wrote “My heart aches so bad. There must’ve been so many concerns and pain behind the brightness. Hope he rests in peace..”

Shinee

Photo: Twitter

Related article: BREAKING: SHINee’s Jonghyun Allegedly Committed Suicide

2PM’s Junho wrote “I can’t believe this. I don’t want to believe this..”

Shinee

Photo: Twitter

FT Island’s Jonghun took to Instagram and captioned “You’ve worked hard. You really worked your hardest. Goodbye.”

수고했어. 정말 고생했어. 안녕.

A post shared by 이종현 (@cnbluegt) on

SM Entertainment uploaded a photo on SHINee‘s official Instagram account to address Jonghyun’s passing. In the picture they wrote, “Jonghyun is the best artist who loved music more than anyone else, enjoyed the stage, and liked communicated with fans through music. We will remember you forever.”

More artists send their condolences and at the same time reflect on the entertainment industry as well as the fleeting nature of life.

Related article: Big Bang’s Tae Yang Reveals That He Is Marrying Actress, Min Hyorin

Ex-UKISS member, Alexander took to Twitter and wrote,

2AM’s Jo Kwon wrote, “My heart hurts so much…so so much. He received so much love but his void nor his loneliness was filled. It must have been so lonely, you worked hard, and I’m sorry.”

FT Island’s Lee Hongki, who debuted around the same time as Jonghyun and are good friends with each other wrote a heart felt message on Instagram. His caption read, “I’m so sad that my hands are shaking. We debuted around the same time, so we became so close. I’m not sure what made you suffer so much. But I hope you only experience happiness there, Jonghyun.”

A trainee, Han Seo Hee, who was close with Jonghyun Instagrammed a photo of the both of them and a long message that made fans very concerned.

나 19살때 오빠랑 알게 됐으니까 벌써 알고 지낸지 5년이 되간다. 연습생 때 연습이 끝나면 오빠한테 연락해서 연습 뭐가 힘들다 뭣 때문에 짜증난다 하면서 칭얼대도 오빤 항상 내 얘기를 묵묵히 들어줬었던 오빠 였고, 심심할때 그냥 편하게 만나서 술 먹으면서 내 속 얘기 털어놓을 수 있는 사람도 오빠 였어. 오빤 항상 조언 해주면서 나를 타일러 주기도 하고 날 혼내기도 했었지. 나는 오빠한테 왠지 모르게 의지를 많이 했었어. 나는 오빠가 되게 좋았어 내가 오빠한테 항상 말 했었잖아. 오빤 진짜 좋은 사람이라고. 나한테 오빠는 항상 멋진 사람, 배울 점이 많은 사람이였거든. 힘들때나 심심할때 오빠랑 자주 보곤 했는데 이번에 내가 한창 시끄럽고 난 후에는 이상하게 오빠한테 연락을 섣불리 못하겠더라..맞아 좀 창피하기도 했어ㅋㅋㅋㅋ근데 그냥 연락해볼걸 그냥 연락해서 만나자고 졸라서라도 한번 볼걸. 후회되서 미쳐버릴 것 같아 난 그동안 오빠 힘든 것도 몰랐어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안 믿겨 그냥 오빠 거짓말이라고 하고 살아서 돌아왔으면 좋겠어 오빠 진짜 이거 아니야. 오빠 내가 맨날 죽고 싶다고 할때 오빠가 말렸잖아. 근데 왜 오빠가 죽냐고. 난 진짜 이해가 안돼 아니 화가 나 이젠. 어쩜 그래 사람이. 난 하루 전으로 돌아가고싶어 시간을 되돌릴 수 있으면 되돌려서 오빠 때려서라도 뜯어 말리고 싶어. 그래 그럴 수 없는거 알아. 그래서 더 원통하고 슬퍼서 미쳐버릴 것 같아. 나는 그동안 오빠한테 맨날 칭얼대기만 했어 오빠 힘든건 알지도 못했어 이 상황이 너무 원통하다..보고싶다 오빠..얼굴 보러 곧 갈게 조용히 오빠한테 피해안가게 조용히 인사하러 갈게 곧 보자 오빠 추울텐데..조금만 기다려 오빠

A post shared by seohee Hahn 1995 ?? (@hxxsxxhee) on

Her caption reads “I met you when I was 19-years-old, so it’s been nearly 5 years now. When I called you after practice and complained about how hard it was, you always listened and I could meet up with you to have drinks when I’m bored, and oppa, I was able to open up to you.

I don’t know why but I depended on you a lot. I liked you a lot and I told you all the time that you are a good person. You were always someone amazing and someone who I could learn a lot from. I used to see you often when I was down or bored but for some reason, I was hesitant to reach out to you after going through controversies lately. Honestly, I was a bit embarrassed too… lol But I should’ve reached out to you. I should’ve just done it and beg you to meet me. I’m about to go crazy now in regret. I didn’t even know you were going through a hard time, oppa. I still can’t believe it at this moment while I’m here writing this. I just want you to say this is all a lie and come back. This can’t be real. You would always stop me whenever I said I wanted to die. But why would you die oppa? I really can’t understand. No, I’m starting to get mad. How can you be like this? I want to turn back time one day. If I can turn back time, I would do all I could to stop you. But I know that’s impossible. That’s why I feel like going crazy with regret and sadness. I’ve always complained about things to you. I never knew you were struggling. This situation is terrible.. Oppa, I miss you. I’ll come see you soon, quietly. I’ll be there to greet you without giving you any harm in a quiet manner. I’ll be there to say hi. Oppa, it must be cold.. Wait for me, oppa.”

Related article: BREAKING: South Korean Superstar Couple, Lee Min Ho and Suzy Have Officially Split

Steve Aoki and Jay Park wrote,

Singer, Junggigo wrote some poignant thoughts about Jonghyun and life in general that seemed to hit home.

His caption reads, “I thought suddenly crossed my mind about how people live in lies. I still remember clearly the sparkle in his eyes while we talked about which parts of songs we liked and why we loved an artist or a song. That’s why I feel more empty. We need to be there for those who lost Jonghyun tonight. As a fan and someone who loved music together, I pray he’ll rest in peace.”

Probably the most troubling social media post on Jonghyun’s death is from the musical group, Dear Cloud whose member, Nine9 was very close to Jonghyun. They appeared to be communicating the last few days before Jonghyun decided to take his life. He had requested that she shares his parting words to the public, when he was no longer around. The letter contained very dark, triggering topics that shed light on Jonghyun’s personal struggle with depression.

. 종현과 마지막 인사를 하고 왔어요. 웃고 있는 영정사진을 보고서도 저는 여전히 종현이가 제게 다가와 이 모든 게 꿈이었던 것처럼 웃어줄 것 같았습니다. 얼마 전부터 종현이는 제게 어둡고 깊은 내면의 이야기들을 하곤 했어요. 매일같이 많이 힘들었던 것 같아요. 불안한 생각이 들어 가족들에게도 알리고 그의 마음을 잡도록 애썼는데 결국엔 시간만 지연시킬 뿐 그 마지막을 막지 못했습니다. 아직도 이 세상에 그가 없다는 게 믿어지지 않고 너무 괴롭습니다. 지금도 이 글을 올리는게 맞는 건지 겁도 나지만 종현이 본인이 세상에서 사라지면 이 글을 꼭 직접 올려달라고 부탁을 했어요. 이런 날이 오지 않길 바랐는데… 가족과 상의 끝에, 그의 유언에 따라 유서를 올립니다. 분명 저에게 맡긴 이유가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논란이 있을 거란 걱정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마저도 예상하고 저에게 부탁을 했을 거란 생각에 제가 종현이를 위해 할 수 있는 마지막 일을 해야겠다고 결정했습니다. 이제라도 종현이 혼자가 아니었다는 것을 알아주길 바라요. 그리고 수고했다고…정말 잘했다고… 잘 참아줘서 고맙다고 얘기해주세요… 아름다운 종현아 정말 많이 사랑해 앞으로도 많이 사랑할게. 그곳에서는 부디 아프지 않고 평안하기를 바라. . . 유서 전문입니다. . . 난 속에서부터 고장났다. 천천히 날 갉아먹던 우울은 결국 날 집어삼켰고 난 그걸 이길 수 없었다. 나는 날 미워했다. 끊기는 기억을 붙들고 아무리 정신차리라고 소리쳐봐도 답은 없었다. 막히는 숨을 틔어줄 수 없다면 차라리 멈추는게 나아. 날 책임질 수 있는건 누구인지 물었다. 너뿐이야. 난 오롯이 혼자였다. 끝낸다는 말은 쉽다. 끝내기는 어렵다. 그 어려움에 여지껏 살았다. 도망치고 싶은거라 했다. 맞아. 난 도망치고 싶었어. 나에게서. 너에게서. 거기 누구냐고 물었다. 나라고 했다. 또 나라고 했다. 그리고 또 나라고했다. 왜 자꾸만 기억을 잃냐 했다. 성격 탓이란다. 그렇군요. 결국엔 다 내탓이군요. 눈치채주길 바랬지만 아무도 몰랐다. 날 만난적 없으니 내가 있는지도 모르는게 당연해. 왜 사느냐 물었다. 그냥. 그냥. 다들 그냥 산단다. 왜 죽으냐 물으면 지쳤다 하겠다. 시달리고 고민했다. 지겨운 통증들을 환희로 바꾸는 법은 배운 적도 없었다. 통증은 통증일 뿐이다. 그러지 말라고 날 다그쳤다. 왜요? 난 왜 내 마음대로 끝도 못맺게 해요? 왜 아픈지를 찾으라 했다. 너무 잘 알고있다. 난 나 때문에 아프다. 전부 다 내 탓이고 내가 못나서야. 선생님 이말이 듣고싶었나요? 아뇨. 난 잘못한게 없어요. 조근한 목소리로 내성격을 탓할때 의사 참 쉽다 생각했다. 왜 이렇게까지 아픈지 신기한 노릇이다. 나보다 힘든 사람들도 잘만 살던데. 나보다 약한 사람들도 잘만 살던데. 아닌가보다. 살아있는 사람 중에 나보다 힘든 사람은 없고 나보다 약한 사람은 없다. 그래도 살으라고 했다. 왜 그래야하는지 수백번 물어봐도 날위해서는 아니다. 널위해서다. 날 위하고 싶었다. 제발 모르는 소리 좀 하지 말아요. 왜 힘든지를 찾으라니. 몇번이나 얘기해 줬잖아. 왜 내가 힘든지. 그걸로는 이만큼 힘들면 안돼는거야? 더 구체적인 드라마가 있어야 하는거야? 좀 더 사연이 있었으면 하는 거야? 이미 이야기했잖아. 혹시 흘려들은 거 아니야? 이겨낼 수있는건 흉터로 남지 않아. 세상과 부딪히는 건 내 몫이 아니었나봐. 세상에 알려지는 건 내 삶이 아니었나봐. 다 그래서 힘든 거더라. 부딪혀서, 알려져서 힘들더라. 왜 그걸 택했을까. 웃긴 일이다. 지금껏 버티고 있었던게 용하지. 무슨 말을 더해. 그냥 수고했다고 해줘. 이만하면 잘했다고. 고생했다고 해줘. 웃지는 못하더라도 탓하며 보내진 말아줘. 수고했어. 정말 고생했어. 안녕.

A post shared by 9 (@run_withthewolf) on

His suicide note starts with “I am damaged from the inside. The depression that has been slowly eating away at me has completely swallowed me, and I couldn’t win over it.” and ends with the heart breaking note of, “Even if you can’t smile as you let me go, please don’t blame me. I worked hard. I really did work hard. Good bye.” You can find the full translation here, but be warned that they contain senstitive content.

Jonghyun’s family has decided not to go through with an autopsy and a wake is currently being held as we speak for the 27-year-old performer. A number of Korean stars came to pay their respects, including BTS, Kim Yoona, Yuri, Hyo Yeon, BoA as well as EXO. Watch the stars attending his wake below:

 

More From

Life